2023/10/17 코스피 마감시황

10/17 KOSPI 2,460.17(+0.98%)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일부 완화(+), 외국인 순매수(+), 반도체株 강세(+)

밤사이 뉴욕증시가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지속에도 기업 실적 기대감, Fed 위원 비둘기파적 발언 지속 등에 상승했고, 유럽 주요국 증시도 일제히 상승. 이날 코스피지수는 2,454.14(+17.90P, +0.73%)로 상승 출발. 장초반 2,455선 부근에서 움직이던 지수는 오전 중 일부 상승폭을 축소해 2,449.42(+13.18P, +0.54%)에서 저점을 형성. 재차 상승폭을 확대한 지수는 오후 장 초반 2,466.87(+30.63P, +1.26%)까지 올라서며 고점을 형성. 이후 2,460선 초중반대에서 상승 흐름을 이어가다 결국 2,460.17(+23.93P, +0.98%)로 장을 마감.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지속에도 중동 정세 불안 해결을 위한 다자간 노력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의 3분기 실적 기대감 속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수는 1% 가까이 상승. Fed 위원들의 비둘기파적 발언 속 美 3대 지수가 상승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 외국인은 17거래일만에 순매수로 돌아서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음. 특히, 메모리 재고감소 국면 속 AI붐 수혜 전망 및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강세 등에 삼성전자(+3.12%), SK하이닉스(+4.75%) 등 반도체 관련주들의 강세가 두드러짐.

이스라엘-하마스 간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동 정세 불안 해결을 위한 다자간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는 18일 이스라엘 등 중동지역을 방문하겠다고 전격 발표했음.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별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방문 기간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비롯한 전시 내각과 만나 이스라엘의 전략과 작전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가자지구 민간인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도 논의할 것이라고 언급했음.

Fed 위원들의 비둘기파적 발언도 지속되고 있음.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전일(현지시간) 인플레이션 둔화가 진행 중이라고 언급하면서 현재 금리를 동결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밝혔으며, 오스탄 굴스비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인플레이션의 둔화는 일시적 현상이 아닌 추세라고 언급했음.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밤사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뉴욕증시 마감 시점 Fed가 11월에 기준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은 90.1%를, 12월 회의까지 기준 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은 67.2%를 나타냄.

아시아 주요국 증시는 대만이 소폭 하락한 반면, 일본, 중국, 홍콩은 상승하는 등 대부분 상승.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0.1원 하락한 1,353.6원을 기록.

수급별로는 외국인이 4,282억 순매수, 개인과 기관은 각각 2,789억, 1,375억 순매도. 선물시장에서는 기관이 2,533계약 순매수,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244계약, 224계약 순매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거래일 대비 1.8bp 상승한 3.991%, 10년물은 전거래일 대비 3.3bp 상승한 4.224%를 기록.

3년 국채선물은 전거래일 대비 7틱 내린 102.66으로 마감. 외국인, 은행이 2,875계약, 1,606계약 순매도, 금융투자는 5,355계약 순매수. 10년 국채선물은 전거래일 대비 28틱 내린 106.17로 마감. 외국인이 1,033계약 순매도, 은행은 847계약 순매수.

코스피 시총상위종목들은 상승 종목이 우세. SK하이닉스(+4.75%), 삼성전자(+3.12%), 삼성SDI(+1.95%), 포스코퓨처엠(+1.79%), 현대차(+0.91%), 삼성바이오로직스(+0.70%), LG전자(+0.66%), LG화학(+0.58%), SK이노베이션(+0.40%), 셀트리온(+0.35%), LG에너지솔루션(+0.21%), 삼성물산(+0.19%) 등이 상승. 반면, 현대모비스(-1.97%), 기아(-1.91%), 카카오(-0.81%), POSCO홀딩스(-0.79%), NAVER(-0.63%), 신한지주(-0.56%), KB금융(-0.35%) 등은 하락.

업종별로도 상승 업종이 우세. 전기전자(+2.61%) 업종의 강세가 두드러졌으며, 제조업(+1.43%), 의료정밀(+1.17%), 통신업(+0.98%), 화학(+0.51%), 종이목재(+0.49%), 건설업(+0.49%), 증권(+0.23%), 운수창고(+0.19%), 의약품(+0.16%) 업종 등이 상승. 반면, 보험(-0.62%), 운수장비(-0.58%), 음식료업(-0.51%), 섬유의복(-0.42%), 철강금속(-0.35%), 금융업(-0.29%), 전기가스업(-0.27%) 등은 하락.

마감 지수 : KOSPI 2,460.17P(+23.93P/+0.98%)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